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2019.01.19 18:58

목욕탕 감전사고를 피하려면 시사고발2019.01.19 18:58

물과 전기는 상극이다. 즉 목욕중 감전사고는 치사율이 높다는 것이다. 물에 젖은손으로 전기기구를 다르는 것도 위험천만이다. 하물며, 대중이 이용하는 목욕시설에 감전사고를 당한다는 것은 상상만해도 끔직한다. 일단 전기 누전이 치명이적이다. 전기누전을 이해하려면 전선의 구조를 알아야 한다. 전서는 구리선과 피복으로 이루어진다. 피복은 PVC라는 비닐로 전기가 밖으로 새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피복이 벗겨지거나 오랜 사용으로 열화되면 크랙이 발생하여 누전이 발생한다. 누전이라 한마디로 전기가 새는 것이다. 그렇다며 어쩌다 전기가 탕안으로 들어오는 것일까. 일단 탕안에는 버블 발생기, 폭포수, 수압마시기 등이 있다. 이는 모두 고출력 펌프로 작동된다. 펌프는 전기식 모터에 연결되어 있어, 전기에너지에 의해, 고압의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문제는 고 출력 모터가에서 전기누전이 발생되기 쉽다. 전선의 피복이 벗겨지면, 높은 전압의 전류가 모터 몸체를 타고 펌프로 누전될 수 있다. 그리고 누전된 전류는 배관을 타고, 탕안의 물안으로 흘러 들어올 수 있는 것이다. 물론 누전 차단기 이를 막아줄 수 있다. 너무 많은 용량의 전류를 사용하여, 전선이 못견디는 경우도 있다. 이경우는 감전이 아닌 화재로 연결되기도 한다. 누전으로 화재, 감전사고를 방지하려면, 안전점검을 수시로 실시하고, 누전차단기 등 안전장치들이 제대로 동작하는지를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노후화된 목욕탕, 찜질방의 방문을 삼가해야한다. 신축 목욕시설이라 하더라도, 대형 폭포수가 있는 탕안은 일단 들어가지 않는 것이 좋다. 목욕 중 감전사고가 일어나면 구하러 들어가는 것도 금물이다. 피해자의 몸을 통해 똑같이 치명적인 감전이 일어나 2차사고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재빨리 전원을 내리고, 119에 신고하는 것이 우선이다. 목욕 중 사고를 당하신 피해자들의 명복을 빌며^^


2018년 10월 23일 
경남 의령의 목욕탕에서
60대와 70대 남성이 있다라 숨졌습니다.
탕 안에 공기 방울 등을 만드는 전기 시설에 감전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 목욕탕은 사고 전날 지하 전기실에서 수압을 높이는 
공사를 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2016년 9월 21일 
부산 사하구의 목욕탕 한증막에서
사우나를 하고 있던 A(56, 여) 씨와 B(53, 여) 씨가 갑자기 쓰러진 후
A 씨와 B 씨는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A 씨는 숨졌고 B 씨는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7월 5일
경기도 광주 여탕에서도 감전사고가 있었습니다.


2011년 6월 27일
서울 화양동 대중목욕탕에서
먼저 감전돼 70대 할머니를 구하려다
안타깝게 돌아가신 40대 주부도 계셨습니다


[출처] 목욕탕 감전사고|작성자 거북이

[출처] 목욕탕 감전사고|작성자 거북이




'시사고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원동 건물 붕괴 참사  (0) 2019.07.07
목욕탕 감전사고를 피하려면  (0) 2019.01.19
Posted by 사용자 고경철(kckoh)

댓글을 달아 주세요